바로가기
메인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띄기

맨위로이동

한눈에 보기

메인 플래시가 로드 되지 못하였습니다
플래시 플레이어를 설치하여 주십시오

언론보도자료 > 베데스다병원 > 병원소개 > 언론보도자료
언론보도 상세화면
제목 네이처셀, 세계 최초 치매 줄기세표 치료 승인
작성자 베데스다병원 작성일 2018/03/21 조회수 37
다운로드

 

http://m.polinews.co.kr/m/m_article.html?no=350120

 

네이처셀은 일본에서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 승인 적합 결정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네이처셀에 따르면 지난 19일 열린 특정인정재생의료위원회 심사에서 일본 협력병원인 후쿠오카 트리니티 클리닉은 네이처셀과 알바이오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의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에 관한 승인 적합을 결정했다.
심사 결과는 일본 후생노동성에 전달되며, 이 달 안에 정식 치료가 시작된다.
일본은 ‘재생의료 안전성 확보에 관한 법률’에 따라 배양한 자가성체줄기세포 치료를 의약품이 아니라 치료기술로 승인 받을 수 있다. 
재생의료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특정인정재생의료위원회가 줄기세포 치료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토한 후 승인 적합 결정을 내리게 되면, 그 결정을 일본 후생노동성에 제출하고 줄기세포 치료를 실시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치매 치료를 승인한 규슈 특정인정재생의료위원회는 줄기세포전문가, 생명윤리전문가, 규슈의과대학 교수, 변호사, 의사, 일반 소비자 등 각 분야의 전문가 16명으로 구성돼 치료계획을 심사했다.
신청사와의 질의응답, 전문가들간의 충분한 토론 등을 거쳐 2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다. 또한 환자에 대한 리스크와 혜택 등이 고려된 후 위원들의 투명하고 공개적인 투표에 의해 결정이 이뤄졌다.
이번 승인으로 후쿠오카 트리니티 클리닉은 세계 최초이자 유일하게 우리나라 연구진이 개발한 줄기세포로 알츠하이머 치매를 치료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한국은 물론 전 세계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들이 일본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는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줄기세포 치료는 병의 진행을 늦추는 기존 치매 치료제 기전과 달리,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라정찬 박사팀은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린 동물 대상 실험에서 치매 예방과 효과를 입증했으며 이는 2012년 국제학술지 ‘플러스원 (Plos-One)’에도 게재된 바 있다. 
특히 줄기세포 치료는 항염증, 뇌혈관 재생, 뇌신경세포 보호 및 재생과 같이 다기능으로 작용한다고 알려져 있다.
라정찬 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 박사는 “한국의 여건이 개선되고 있지 않으므로 당분간 모든 투자와 역량을 일본과 미국에 집중할 것”이라며 “한국, 중국, 미국 등 전세계 치매 환자는 물론이고 이미 승인 받아 치료중인 퇴행성 관절염 환자들도 일본에서 성공적인 줄기세포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목록

quick menu

  • 찾아오시는 길
  • 주차안내
  • 층별이용안내
  • 원내전화번호
  • 병원사이버투어
  • 진료시간표
  • 진료절차/예약
  • 자료실
  • 소득공제서류신청

top

맨위로이동

맨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