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띄기

맨위로이동

한눈에 보기

메인 플래시가 로드 되지 못하였습니다
플래시 플레이어를 설치하여 주십시오

최신의료정보 > 의료도우미 > 최신의료정보
최신의료정보 상세화면
제목 잘 자는 것이 장수의 지름길
작성자 베데스다병원 작성일 2014/01/02 조회수 373
파일첨부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다운로드
생활습관 교정만으로도 대부분 호전가능



불면증 때문에 괴로워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수면이 충분하지 못하거나 잠을 충분히 잤어도 개운하지 않은 증상이 일시적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이어 진다면 '불면증'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잠을 잘 잤느냐는 하루의 컨디션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인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수면은 우리에게 휴식을 제공하고 인체의 항상성을 유지하도록 도우며 정상적인 체온 조절 및 에너지 보존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특히 호르몬 분비 리듬은 수면과 관련된 것이 많은데 사춘기 전 소아에서 성장 호르몬은 수면 중 분비되며 수면의 최초 3분의 1 기간 동안 최고치에 달하고 성인에서도 수면 중에 분비된다. 또 프로락틴과 여성 호르몬 역시 수면에 따라 분비가 변하고 내분비 기능과도 연관이 있다.

불면의 증상이 생기게 되면 다양한 신체적, 정신적 어려움을 겪게 된다. 환자들을 우울하거나 불안한 것은 견뎌 보겠는데 잠 못 자는 것만큼은 도저히 못 견디겠다며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이대목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수인 교수는 "이런 걱정을 가진 사람이라면 잠은 어떻게든 조절할 수 있는 증상임을 명심하는 것이 좋다. 생활습관 교정만으로도 대부분 호전되며 혹시 그렇지 않은 경우라도 수면을 조절할 수 있는 다양한 약물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수면제를 먹는 것을 마치 극약을 처방받는 것처럼 두려워하는 경우를 흔히 보는데 일단 전문가의 처방에 따라 약물로 수면을 조절한 이후 서서히 약물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약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는 게 오히려 수면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결론적으로 충분한 잠이 편안한 하루를 보장하며 편안한 하루하루가 장수의 지름길이다. 잠을 못 잘 때는 이를 걱정하고 두려워하며 더 잠을 못 이루기보단 마음 편하게 치료를 통해 수면을 조절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제공처 : 메디컬투데이

출처링크: http://www.mdtoday.co.kr/mdtoday/index.html?no=233041&cate=16&sub=&key=&word=&page=4

목록

quick menu

  • 찾아오시는 길
  • 주차안내
  • 층별이용안내
  • 원내전화번호
  • 병원사이버투어
  • 진료시간표
  • 진료절차/예약
  • 자료실
  • 소득공제서류신청

top

맨위로이동

맨위로이동